영상 자료6.10 민주항쟁의 도화선 “남영동 대공분실” (TBS)

제작: TBS 시민의방송 (2017)


남영역 너머, 암울한 시대의 상처로 기억되는 공간이 있습니다. 

980년대 군부독재 시절의 대공수사 기관이었던 

‘남영동 대공분실’입니다. 


당시 남영동 대공분실은 민주화운동 인사에 대한 고문이 자행되던 곳이었습니다. 

피의자들은 정문이 아닌, 건물 뒤편 출입구를 통해 아무도 모르게 취조실로 끌려갔는데요.  

이 나선형 계단은 5층 취조실로 곧장 연결되는  

비밀 통로였습니다. 


1987년 1월 14일 

남영동 대공분실로 끌려온 서울대생 박종철. 


당시 경찰의 수배를 받던 박종철의 선배, 박종운의 행방을 대라고 강요받았지만, 박종철은 끝내 입을 열지 않았습니다. 


이대로 묻힐 뻔했던 박종철군 죽음의 진실은 

중앙일보 기자의 보도로 세상에 처음 알려지게 

됩니다.  


언론 보도에 이어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에서 

박종철군 죽음의 실체를 밝힘으로써, 

독재정권을 향한 시민들의 분노가 쏟아져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또 한 젊은이의 억울한 죽음이 

있었습니다. 


박종철에 이은 이한열의 죽음으로 시민들의 분노는

폭발했고, 이는 독재정권 탸도를 요구하는 

6월항쟁의 뜨거운 불씨가 되었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20여일 간 계속된 시민들의 투쟁은 

결국 전두환정권의 막을 내렸습니다.  

‘대통령직선제 개헌’을 골자로 하는 6.29선언을 

이끌어내면서, ‘민주주의의 승리’라는 값진 역사를

만들어낸 것이죠. 


고통의 역사로 기억되는 남영동 대공분실은  

현재 경찰청 인권보호센터로 새롭게 탈바꿈했는데요  

지난 과오를 딛고 이제는 진정한 인권 수호의 

역사를 써내려가야 할 때입니다.

[민주인권기념관] 04322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71길 37  

[민주화운동시념사업회] 16029 경기도 의왕시 내손순환로 132    T.031-361-9500 F.031-361-9576